산업 >

LG석화 부타디엔공장 증설


LG석유화학은 지난달 31일 국내 최초로 신기술을 적용한 부타디엔(Butadiene) 공장 증설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신기술은 부타디엔 제조용 원료에 포함돼 있는 불순물을 사전 처리하는 공정을 도입, 기존 부타디엔 공장의 시설개조 없이 부타디엔 생산량을 15% 증대하고 에너지 사용량을 25%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이다.

LG석화는 ABS수지와 합성고무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 부타디엔이 현재 전 세계적으로 공급부족 상태일 뿐 아니라 석유화학 기초제품중 가격이 가장 높은 고수익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LG석화 김반석 사장은 “국내 최초의 신기술이 적용된 이번 부타디엔 공장 증설로 생산능력이 지금의 연산 11만8000t에서 13만5000t으로 증가되며 매년 50억원 이상의 추가 경상이익 증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namu@fnnews.com 홍순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