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종근당, 대장염 치료신약 시판


종근당은 미국의 소화기계 전문 제약업체인 살릭스 파머슈티컬스(Salix Pharmaceuticals)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제휴에 따라 종근당은 살릭스가 개발한 궤양성 대장염 치료신약인 ‘콜라잘’을 국내에서 독점 판매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획득했으며, 국내 시판허가 등을 거쳐 이르면 내년말부터 시판할 계획이다.

또 살릭스는 앞으로 종근당이 생산하는 소화기계 의약품이 북미시장에 진출할 경우 자체 마케팅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 판매에 협력키로 합의했다.

콜라잘은 지난 2001년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전문의약품으로 미국, 영국, 이탈리아 등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일본, 브라질, 호주 등 10여개국에서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 약품은 장내 세균에 의해 분해되어 생성되는 활성 물질 ‘5-ASA’를 직접 대장에 도달토록 함으로써 기존 제품들에서 나타나는 전신적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대장에 효과적으로 작용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종근당 관계자는 “국내 궤양성 대장암 치료제 시장이 연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콜라잘의 독점 판매로 향후 5년내 100억원 이상의 연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제휴를 통해 최첨단 신약의 확보는 물론 자사제품의 선진국 수출이라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궤양성 대장염은 발병의 원인이 규명되지 않아 재발률이 높고 완치가 어려운 병으로, 국내에서도 식생활 변화와 진단기술 발달로 지난 97년∼2001년 4년동안 환자가 2배나 증가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