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경기 분당 전세값 최고 3500만원 내려


수도권 신도시 가운데 집값 강세를 선도했던 경기 분당지역 부동산시장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인근 용인 죽전지구 아파트 입주가 집중되면서 가격이 싼 죽전지구로의 이주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부동산114는 분당의 전세가격이 부동산시장 침체가 본격화된 지난 5월1일 이후 넉달간 4.77%나 내렸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기간 일산(-0.82%), 평촌(-0.30%), 산본(-0.99%), 중동(-0.59%) 등의 신도시가 1% 이내로 내린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떨어진 셈이다.

특히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서울과 다른 신도시의 전세가격 하락폭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도 분당은 지난주 올들어 최대인 0.63%나 하락해 대조를 이뤘다.

이처럼 분당 부동산시장이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은 분당과 접해있으면서 집값은 분당보다 저렴한 용인 죽전지구로 분당 주민들이 이동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죽전지구에는 올 들어 지금까지 7000여가구가 입주했고, 연내 4000여가구가 완공돼 주인을 맞을 예정이다. 여기에 인근 용인 동천·신봉지구의 아파트 입주도 본격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죽전지구와 인접해 있는 분당지역 가격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구미동 무지개 주공12단지 24평형의 경우 4월초 1억원은 넘게 줘야 전세를 얻을 수 있었지만 요즘에는 30% 가까이 내린 7500만원선. 무지개 대림아파트 25평형의 매매가는 4개월전 보다 2000만원 떨어진 2억100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학원 등 교육환경이 좋아 예년에는 방학특수를 누렸던 서현동도 상황은 비슷하다. 삼환아파트 32평형 전세는 지난 봄 1억8500만원선에서 최근 1억5000만원에 내놓아도 찾는 사람이 없다.


삼환부동산 관계자는 “주택거래 신고지역 지정 이후 매매시장 얼어 붙은데 이어 전세거래마저 수요가 끊겼다”며 “방학 특수는 고사하고 여름동안 한 건의 계약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판교신도시 분양이 시작되면 분당은 함께 발전할 수 있다는 기대감에 시장이 다시 활기를 찾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판교신도시 건설이 본격화되면 판교와 인접한 이매동·서현동·야탑동 등을 중심으로 가격 반등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 sdpark@fnnews.com 박승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