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초·중등 교원 5231명 증원


내년 초·중등 교원이 5231명 늘어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2005학년도 초·중등 교원 정원을 유치원 688명, 초등학교 2274명, 중·고교 2158명, 특수학교 111명 등 5231명 증원하기로 행정자치부·기획예산처와 합의했다고 4일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시도별 학급증설 및 학교신설 계획과 교원 법정정원 100% 확보 방침에 따라 2만7358명의 증원을 요구했으나 부처간 협의과정에서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학급 신·증설이나 제7차 선택중심 교육과정, 농·어촌 교사부족 현상 등을 감안하면 적정한 수준을 확보하지 못한 것은 사실이지만 내년 전체 공무원 증원분의 60% 가량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전국교직원노조(전교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정원 확보율이 90%에도 미치지 못해 내년 전국 시·도교육청 중등교원 임용계획에 심각한 차질이 우려된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전교조는 “정부는 말로만 ‘교육여건 개선’과 ‘공교육 내실화’를 외칠 뿐 정작 밑거름이 되는 ‘교원 증원’에는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