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다음株 ‘예상된 쇼크’에 담담


인터넷 대표주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예상대로 부진한 3·4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주가는 비교적 담담한 반응이었다. 그러나 향후 성장모멘텀 약화와 라이코스 인수에 따른 불확실성 증폭으로 향후 주가 반등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다음은 5일 올 3·4분기 매출액은 494억원, 영업이익 100억원, 경상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 2·4분기보다 5.4%가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4.6%, 경상이익은 81.2%가 줄었다.

미국 라이코스 인수를 위한 회사채 발행 이자비용 15억원과 다음다이렉트자동차보험 등 자회사의 손실에 따른 42억원의 지분법평가손실액이 반영돼 경상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또 예상치못한 주가옵션 평가손실이 9억원가량 발생했다.


교보증권 김창권 애널리스트는 “4·4분기에는 마케팅과 인건비 상승에 따른 큰폭의 영업이익 감소, 라이코스 관련 비용 반영 등으로 경상이익부문에서 대규모 적자전환이 불가피하다”며 “경기변동에 민감한 수익구조를 가진 다음으로서는 향후 주가가 상승세로 전환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메리츠증권 성종화 애널리스트는 “다음의 이번 실적발표는 성장이 정체된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며 “성장모멘텀을 찾기 어려운데다 라이코스인수에 따른 부담도 회사측 예상을 웃돌 것으로 전망돼 내년이후에도 주가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다음의 주가는 전일보다 2.00%(500원)내려 2만4500원에 마감됐다.

/ jins@fnnews.com 최진숙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