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재경부등 복수차관 도입


이해찬 국무총리는 10일 복수차관제 도입 전망에 대해 “외교부는 이미 도입하기로 하지 않았느냐”면서 “앞으로 재경부 등 수요가 있는 곳에는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총리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일을 통한 빈곤탈출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과제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종민 청와대 대변인도 오후 브리핑에서 “외무부와 재경부 등 업무가 많은 부처에서 복수차관 수요가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 “정부 혁신위가 수요조사와 시행방안, 차관간 업무구분 등을 검토해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초선 의원이 행정부처 정무차관으로 발탁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이총리는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고 김대변인은 “정치권에서 일부 거론되는 것으로 정부 차원에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복수차관제가 정무차관제로 갈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