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 대정부 질문 중단소동


국회는 12일 오전 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과정에서 또 한번 고성과 욕설이 오가는 중단소동을 겪었다.

이날 사건은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이 질의를 하지 않은 채 대정부 비판에 치중한 자기주장을 계속하면서 시작됐다. 이어 여당 의석에서 고성이 터져나왔고 사회를 맡은 김덕규 국회부의장이 장내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최 의원의 발언도중 마이크가 꺼지면서 야당 의원들의 강하게 반발했다.

최의원의 질의가 끝난 뒤 한나라당 남경필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부대표단은 단상으로 몰려가 의사진행 발언을 요청했고 의장이 합의를 거쳐서 의사진행 발언을 실시하라고 요구하며 약 20분 가량 회의가 중단됐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의장석을 점거, “의원 발언도중에 의장이 마이크를 끄는 행위는 어이없는 일”이라며 “즉각 의장이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즉각 내려와라”며 고성을 질렀고 단상에서 몸을 부딪치며 실랑이도 벌어졌다.

또 고성이 오가는 과정에서 한나라당 김형오 사무총장이 앞에 나가 “의장이 사과할 때까지 투쟁합시다”고 구호를 외쳤으나 일부 중진 의원들이 “원내대표가 나와서 직접 수습하라”고 더 크게 받아치는 등 회의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