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盧대통령 “美,대북 무력행사·경제제재 반대”]평화해결 천명…美정책변화 제동


【로스앤젤레스(미국)=박희준기자】아·태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 참석과 남미 순방길에 오른 노무현 대통령은 대북 무력행사와 경제봉쇄에 반대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는 20일 미 대선 후 조지 부시 대통령과 가질 첫 정상회담에 앞서 노대통령이 미 행정부내 강경파인 ‘네오콘(신보수주의자)’ 사이에서 거론되고 있는 대북 선제공격론 등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피력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노대통령이 이날 중간 기착지인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미 민간외교정책단체인 국제문제협의회(WAC) 주최 오찬에 참석, “북핵문제는 6자회담을 통해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면서 “무력행사는 협상전략으로서 유용성도 제약받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같은 노대통령의 메시지는 크게 세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즉 미국은 대북 봉쇄나 체제붕괴, 무력행사 등을 통한 해결책을 모색해서는 안되며 북한은 반드시 핵을 포기하는 결단을 내려야 하고 이를 위해서 한·미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반기문 외교부 장관은 13일 이에 대해 “노대통령이 미 대선 후 대북문제를 새롭게 정립, 분명한 원칙과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노대통령의 연설은 이른바 한반도의 비핵화 원칙, 북한의 핵보유 불용, 6자회담을 통한 평화적 해결 기본원칙을 재확인함으로써 부시행정부가 대북 강경 기조로 급선회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북한의 핵과 관련, 노대통령은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논리를 펴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려는 이유가 누구를 공격하거나 테러를 지원하려는 것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이 부시 행정부에 전달한 메시지는 “북한이 핵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있는 만큼 6자회담이라는 다자틀 속에서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지 김정일 체제를 붕괴하려 하거나 대북 무력을 사용하는 방법은 결코 현명한 해결책이 아니라는 것”으로 귀착된다.

반장관은 이와 관련, “6자회담의 틀이 북한의 핵 포기를 이루면서 북한의 개혁개방을 위한 국제적 지원과 북한 체제 안전보장을 제공하는 유용한 틀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 john@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