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전자 싱글벙글]1950만원 55인치 LCD TV 불티


세계에서 가장 큰 55인치 LCD TV가 날개 돋친듯 팔리고 있다.

극심한 불황에도 불구하고 2000만원에 달하는 TV를 구입하고자 하는 LCD 메니아들의 문의가 쇄도하면서 제조회사인 LG전자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16일 LG전자에 따르면 지난 9월6일부터 시판된 55인치 일체형 LCD TV(모델명 55LP10D)는 지난 13일까지 모두 112대나 팔려나갔다. 판매에 들어간지 2개월이 조금 지난점을 감안하면 하루에 2대꼴로 판매된 셈이다.

LG전자의 55인치 LCD TV의 가격은 1950만원으로 웬만한 중형차 한 대 값보다 비싸지만 찾는 사람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고 LG전자측은 소개했다.

LG전자는 출시 이후 1개월 가량 DVD 플레이어가 딸린 17인치 LCD TV를 덤으로 얹어주는 판촉 행사를 진행했으나 프로모션 종료후에도 1일 평균 20∼30대의 문의가 잇따르는 등 판매는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30대 가량의 예약물량을 확보하고 있어 이달말까지 150대 판매를 돌파하는데 이어 올 연말까지 200대 판매는 무난하게 팔릴 것으로 회사측은 내다봤다.


LG전자의 55인치 LCD TV는 디지털 방송 수신이 가능한 셋톱박스를 내장한 일체형으로 회사측이 독자 개발한 ‘XD 엔진’을 탑재, 디지털 신호를 완벽하게 처리하는 한편 전송과정 신호 세기의 차이로 발생했던 문제를 해결해 밝기와 명암비를 기존 제품보다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S-IPS 모듈을 채용, 세계최고 수준인 좌우상하 176도의 광시야각을 확보해 온 가족이 함께 시청하는데 있어 시야각 문제도 완전히 해결했다.

LG전자는 기존 크기를 뛰어넘는 대화면과 선명한 고화질, 낮은 전자파 및 소비 전력 등을 55인치 LCD TV의 인기비결로 꼽고 있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