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수도권 인구유입 지속…대전·충청권도 초과유입


서비스업과 부동산 침체 등 내수부진이 이어지면서 인구이동률도 지난 95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행정수도이전에 대한 위헌 결정이 나기 전인 3·4분기중 서울의 인구는 빠져 나간 반면 대전·충청권으로의 유입은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3·4분기 인구 이동통계’에 따르면 3·4분기 인구 총이동률은 3.8%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0.6%포인트가 감소했다. 이는 지난 95년 1·4분기 4.7%이후 최저치다.

읍·면·동 경계를 넘어 이동한 사람은 모두 186만4000명으로 지난해 동기에 비해 27만3000명으로 12.8%가 감소했고 2·4분기에 비해서도 17만9000명보다 8.8%가 줄어들었다.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유입된 인구는 12만3000명으로 빠져나간 인구(10만1000명)보다 2만2000명이 많아 수도권으로의 인구유입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3·4분기중 총 전출자는 13만9000명, 전입자는 12만6000명으로 1만3000명이 빠져 나갔다.

헌법재판소의 신행정 수도 위헌결정 이전에 조사된 탓으로 충남과 대전으로 각각 8000명과 1000명이 초과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