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민노총 “정부 교섭제안 거부땐,26일 총파업”


이수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22일 사회적 혼란을 막기위해 파업돌입 전까지 집중적인 교섭을 정부측에 제의한 뒤 만일 정부가 이를거부할 경우 26일 예정대로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절박한 민중생존권을 해결하기 위한 총파업을 여러차례 공언했지만 정부당국은 아직도 사태해결의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총은 아울러 ▲비정규 개악법안 철회 ▲국가보안법 폐지·사립학교법 개정·언론개혁법 등 개혁입법 처리 ▲공무원 노동3권 등 노동기본권 보장 입법 처리 ▲한·일 자유무역협정(FTA) 전면 재검토·이라트 파병 연장 동의안 철회·용산미군기지 이전비용 전면 재협상 추진 ▲국민연금법 개악안·기업도시법 철회 등을 촉구했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