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태평양 ‘이니스프리’ 제품…中상하이 서가회점 입점


태평양의 자연주의 화장품 ‘이니스프리’는 오는 26일 중국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10개의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니스프리는 오는 26일 중국 상하이 태평양백화점 서가회점 입점을 시작으로 올해안에 팍슨·소고백화점에 매장을 열 계획이며, 5성 호텔인 루이진 호텔안에 ‘가든 오브 이니스프리’라는 공간을 만들어 고객이 직접 이니스프리를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케팅도 실시할 예정이다.

피부 고민별로 세분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는 이 제품은 피부고민에 맞춘 천연 허브추출물,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헬씨푸드 성분, 더욱 특별한 보습과 활력을 주는 미네랄 허브워터를 함유하고 있다.

이해선 태평양 마케팅부문 전무는 “이니스프리를 아시아 대표 자연주의 화장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