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1년이내 경기 호전”…한국소비자 22%뿐



한국 소비자들이 아시아 주요국 가운데 향후 경기 전망이 가장 비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아시안 월 스트리트 저널(AWSJ)지는 시장조사기관 AC닐슨의 자료를 인용, 한국인 응답자 가운데 앞으로 1년 안에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비율이 22%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5월의 41%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한국에 이어 일본(28%)과 대만(32%) 소비자들도 비관적 시각이 두드러졌다.


반면 중국은 78%, 인도는 77%, 싱가포르는 72%의 소비자들이 향후 경기를 낙관적으로 내다봤다.

비관론의 근거로는 미국 경제가 성장을 이어갈지에 대한 불안감과 함께 높은 국제유가, 중국의 경기과열 진정 노력 등이 꼽혔다.

AC닐슨은 지난달 아시아 지역 주민 7000여명을 포함, 전세계 1만4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