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항공-상해항공 제휴…상하이노선 15회로 늘어


대한항공과 상해항공은 25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호텔에서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과 이종희 사장, 쩌우츠 상해항공 동사장, 판홍시 총경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해항공 한국 취항 및 양사 공동운항 기념 행사’를 가졌다.

공동운항(코드쉐어)은 상대 항공사의 좌석을 일부 할당받아 자사의 항공편명으로 판매하는 항공사의 일반적인 제휴 방식이다. 대한항공은 올해 상해항공을 포함, 일본항공과 체코항공 등 모두 5개 항공사와 공동운항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25일부터 실시되는 공동운항(인천∼상하이)으로 대한항공은 종전 주 10회에서 주 15회로, 상해항공은 주 5회에서 주 12회로 운항횟수가 늘어나게 된다.

대한항공과 상해항공은 항공기정비 및 승무원 상호 교환탑승의 업무제휴도 맺는 등 향후 공동마케팅 제휴 범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동방항공과 남방항공, 상해항공 등 중국 ‘빅3’ 항공사와의 업무제휴를 통해 중국 항공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

■사진설명

대한항공은 25일 서울 태평로 프라자 호텔에서 상하이항공 한국 취항 및 양사 공동 운항기념식을 가졌다.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오른쪽 네번째)과 쩌우츠 상하이항공 동사장이 기념식 후 악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