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비정규법안 환노위 상정…노동계 막판투쟁


정부의 비정규직 관련 법안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상정될 예정인 29일 노동계가 법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여의도에서집회를 여는 등 막바지 투쟁에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29일 오전 11시부터 환노위 종료시까지 하루종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단위노조 대표자와 수도권 간부 2천여명이 모여 비정규직 법안 철폐를 주장하며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이날 투쟁본부 대표자회의를 열어 정부가 확실하게 법안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다음달 2일 재파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한국노총도 환노위가 열리는 29일 오전 10시 국회 앞에서 서울과 수도권 지역노조간부와 조합원 3000여명이 집결한 가운데 ‘파견법·공무원노조법과 국민연금제국회 상정저지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연다.

한국노총 이용득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이경재 국회 환노위 위원장을 면담, 노동계가 반대하는 비정규직 관련 법안을 국회가 일방적으로 통과시키지 말고 노·사·정대화와 토론을 통해 처리할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국노총은 비정규직 관련 법안이 기존대로 환노위에서 결의되면 총파업 투쟁에돌입한다는 입장이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