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홈쇼핑 식품판매 54% 표현과장”…가톨릭대 손숙미 교수등


홈쇼핑업체의 식품판매 방송 중 ‘최고’, ‘가장 좋은’, ‘특수제품’ 등 소비자를 현혹시킬 우려가 있는 표현을 쓰는 경우가 5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방송 내용이 실제보다 과장된 것으로 판단되는 프로그램 건수도 40%를 차지했다.

가톨릭대 식품영양학과 손숙미 교수와 지역사회임상영양 연구실 정연선 연구원은 대한영양사협회와 공동으로 국내 홈쇼핑업체 4곳의 식품 판매 방송을 모니터링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LG·CJ·현대·우리홈쇼핑 등 홈쇼핑 업체 4곳에서 지난 4월 20일부터 7개월 동안 방송된 식품 판매 프로그램 227건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식품의 적정섭취량을 제시하지 않은 프로그램이 전체의 36%인 82건에 달했으며 식품의 장·단점에 대한 설명이 미흡했던 경우도 31%(71건)로 드러났다. 또 질병예방이나 치료에 효능이 있다고 설명하는 등 의약품으로 오인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한 프로그램은 11건(5%), 제품 설명에 과학적인 근거가 미흡한 프로그램이 30건(13%) 방송됐다.

/ nanvernia@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