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관광수입‘韓流 수혜’…올 47억6천만불 6년만에 증가세



‘한류’ 바람을 타고 우리나라를 찾는 동남아 관광객이 크게 늘면서 올해 여행서비스 수입이 6년 만에 처음 증가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29일 한국은행과 한국관광공사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국내에 지출하는 여행서비스 수입액이 올해 1∼10월중 47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3% 늘었다고 밝혔다.

이 추세라면 올 한해 여행서비스 수입액은 지난 98년 이후 처음 증가세를 기록하게 된다. 여행서비스 수입은 지난 98년 69억1000만달러를 정점으로 ▲99년 68억4000만달러 ▲2000년 68억3000만달러 ▲2001년 63억8000만달러 ▲2002년 59억4000만달러 ▲2003년 53억4000만달러 등으로 5년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그러던 것이 올 들어 한류 열풍을 타고 외국인 입국자수가 크게 늘면서 지난 달 기준 외국인 입국자수는 478만6811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5.2%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특히 지난 10월 한달에만 57만4690명이 입국, 월간실적으로는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한·일 월드컵 등 굵직한 이벤트에도 불구, 취약한 관광인프라로 인해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했는데 올해는 ‘한류’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내국인의 해외여행으로 지출되는 여행서비스 지급액은 지난해 101억달러에 달했으며 올해 1∼10월에도 97억4000만달러가 해외로 빠져나가 지난해 동기 대비 유출규모가 15.2% 늘었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