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조흥銀 “내년 6천억 순익 달성”


내년 9월 신한은행과 본격 통합작업에 돌입, 오는 2006년 9월 신한은행과 ‘뉴뱅크’로 출범할 예정인 조흥은행이 내년 실적을 역대 최고 목표로 설정, 공격 영업에 나선다.

29일 조흥은행 관계자는 내년 당기순이익 목표를 올 9월 전망했던 5000억원보다 대폭 올린 5500억∼6000억원 선으로 책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예상 당기순이익 2500억원에 비해 2.2∼2.4배가량 많고 은행 문을 연후 가장 많은 순익을 냈던 2001년(5200억원)보다도 5.8∼15.4% 많은 규모다.

순익 목표를 올린 것은 무엇보다 올해 대규모의 대손충당금 적립과 대손상각으로 이익기반이 확대된 때문이지만 통합 일정으로 인해 내년이 108년 은행 역사에서 ‘조흥’의 독자브랜드로는 마지막 독립경영을 할 시기란 점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흥은 이에 따라 간접투자상품 판매와 외환 등의 수수료 수익을 극대화하고 투자은행(IB) 분야 및 대기업 영업을 강화하는 한편, 프라이빗뱅킹(PB) 마케팅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가계대출과 중소기업 대출도 우량 고객 중심의 영업을 펼쳐 자산 건전성도 높일 방침이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내년 당기순이익은 신한지주와의 최종 협의를 거쳐 오는 12월23일 정기이사회에서 결정된다”면서 “통합에 따른 뉴뱅크 이름은 추후 통합추진위가 최종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