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盧대통령 정상회담,“韓中日 환율공조 필요”



【비엔티안(라오스)=박희준기자】‘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노무현 대통령은 29일 “급격한 환율변동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3국간 공동노력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노대통령은 또 “북한이 6자회담 테이블에 나와 현안을 논의함으로써 실질적 진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환율안정이 동북아 지역의 경제를 위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고이즈미 일본 총리와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공감을 표명했다고 정우성 청와대 외교보좌관이 전했다.

특히 일본의 고이즈미 총리는 “환율안정을 위해 3국간의 협력과 공동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노대통령의 발언에 적극적으로 공감을 표시했다.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원칙적으로’ 노대통령의 말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중국측의 위안화 관리에 대해 설명했다고 정보좌관은 덧붙였다.


북핵 문제 해결과 관련, 한·중 정상회담에서 원자바오 총리는 “중국의 입장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대화를 통한 핵문제의 해결”이라면서 “6자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중국은 국제사회와 더불어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고이즈미 총리는 “최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서 조지 W 부시 미 대통령과 6자회담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6자회담이 가장 효과적인 해결의 자리라는 것을 미국과 일본이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 john@fnnews.com

■사진설명

노무현 대통령,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 원자바오 중국 총리(왼쪽부터)가 29일 오전 라오스 비엔티안 국제협력교육센터(ICTC)에서 한·중·일 정상회의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비엔티안(라오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