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LG전자 노숙자에 ‘밥퍼주기 운동’ 동참


LG전자가 밥퍼주기 운동에 동참한다.

LG전자는 지난달 30일 김쌍수 부회장과 장석춘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다일복지재단(서울 전농동 소재) 산하 ‘밥퍼운동본부’에 정기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약정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앞으로 1년간 매달 정기적으로 최고경영진과 노조가 직접 밥퍼운동본부에 찾아가 무료 급식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약정식은 장애인 정보화 교육과 빈곤층 자녀 학습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마련된 것이라고 LG전자측은 설명했다.


김쌍수 LG전자 부회장은 “소외된 이웃에 관심을 기울여 사랑 나눔의 정신을 실천하는 것은 사회와 고객에 대한 최소한의 보답이자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드는 초석”이라고 말했다.

다일복지재단은 지난 1989년 최일도 목사가 설립한 사회복지재단으로 청량리 노숙자들을 위한 무료 배식 사업을 벌이는 단체로 유명하다.

/ fncho@fnnews.com 조영신기자

■사진설명

LG전자 김쌍수 부회장(오른쪽)이 지난달 30일 서울 청량리에 소재한 밥퍼운동본부를 직접 방문, 노숙자들에게 무료 배식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