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6인치 지상파DMB TV 세계 첫 개발


삼성전자는 2일 영국에서 열린 ‘영·프랑스 지상파 DMB 로드쇼’에서 이동 중에도 고화질 디지털 방송을 볼 수 있는 지상파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 TV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고 밝혔다.

화면 크기가 6인치인 이 제품은 뛰어난 이동수신 기능으로 고품질의 음성 및 영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차량용과 휴대 레저용 이동 디지털TV로 인기를 얻을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자동차에 장착돼온 TV 수신기는 아날로그 방식으로 전파수신율이 좋지 않아 노이즈가 많고 끊김현상 등이 발생해 불편함이 적지 않았지만 이 제품은 고속 이동 중에도 안정적인 방송수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6인치 화면은 휴대용 TV로는 세계 최대이며 디지털 방송 수신에 알맞은 16대 9의 화면비를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또 MP3 파일 재생 및 내비게이션 기능을 갖추고 있고 디지털카메라와 연결해 포토앨범으로도 쓸 수 있으며 PC에서 내려받은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 재생도 할 수 있다. 충전식 건전지로 2시간30분간 TV 감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장 윤부근 상무는 “지상파 DMB TV 개발로 지금까지 가족 중심의 고정형이었던 TV 개념을 획기적으로 바꿔 놓을 것”이라며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 개발이 음악시장에 미친 것보다 더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 namu@fnnews.com 홍순재기자

■사진설명

삼성전자가 2일 세계 최초로 선보인 디지털미디어방송(DMB)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