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2차 뉴타운 12곳등 내년초 사업 착수


서울시내 2차 뉴타운 지구 12곳과 균형발전촉진지구 5곳이 내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달 중순부터 2차 뉴타운 대상지역 12곳과 균형발전촉진지구 5곳의 개발기본계획안을 지역균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승인, 내년 3월부터 순차적으로 사업을 착수할 방침이라고 6일 밝혔다.


2차 뉴타운 대상지역은 종로구 평동, 용산구 이태원·한남·보광동, 동대문구 전농·답십리동, 중랑구 중화동, 강북구 미아동, 서대문구 남가좌동, 마포구 아현동, 강동구 천호동, 양천구 신정3동, 강서구 방화동, 동작구 노량진동, 영등포구 영등포동 일대 등 12곳이다.

자치구별 1∼2곳을 지역중심으로 육성하는 균형발전촉진지구는 청량리, 미아, 홍제, 합정, 가리봉 지구 등 5곳이 선정된 바 있다. 각 자치구가 승인신청한 개발기본계획안은 시 관련부서의 협의와 검토를 거쳐 지역균형위원회의 심의가 끝나면 시가 승인, 공고한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