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최재천 노회찬 윤리위 회부 및 법적대응


한나라당은 지난 6일 있었던 국가보안법 폐지안의 국회 법사위 기습 상정과 관련, ‘노무현 정권이 법사위에서 저지른 날치기 미수’라고 비난하고 열린우리당 최재천 의원과 민주노동당 노회찬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키로 했다.

이와 별도로 한나라당은 노의원을 한나라당 의원 보좌진에 대한 폭행혐의로 법적대응하는 한편, 최의원에 대해선 법사위 이적을 공식 요구하기로 했다.

한나라당 김덕룡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 정권은 정략을 위해서라면 반칙과 불법을 주저하지 않는 반개혁세력이며 의회민주주의를 짓밟는 반민주세력”이라고 지적한 뒤 “야당과 국민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원내대표는 김원기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정치적 중재 이전에 비열한 잘못을 저지른 열린우리당에 공개적 경고를 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임태희 대변인은 기자회견을 통해 “보좌관을 폭행한 노회찬 의원에 대해서 법적인 조치를 검토키로 했다”며 “여의도 성모병원에 입원해 있는 한나라당 김재원 의원 폭행여부에 대해서도 비디오 테이프를 면밀히 검토하고 이에 상응하는 법적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경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노의원이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의 보좌진인 김모 비서의 얼굴과 머리, 귀 등을 폭행했다”면서 “즉각 국민앞에 속죄하고 보좌진에게도 사과하지 않을 경우 법적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의원측은 “전혀 사실무근”라면서 “명백한 허위 사실 유포”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