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리빙 >

[김창권의 와인과 인생]와인 에티켓 이것만은 알아야…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 오늘은 와인을 마실 때 에티켓에 대해 알아보자. 우리나라 술에도 주법이 있듯이 와인을 마시는데도 격식이 있다.

우선 와인을 어떻게 따르는가 알아보자. 와인을 따를 때는 앉아 있는 사람의 오른편에서 따라야 한다. 남녀가 함께 있을 때에는 시계 반대 방향으로 여성의 잔부터 따른 후 다시 시계 방향으로 남자에게 따른다. 이것은 여성을 존중하는 서구인들의 관습 때문이다. 와인을 따르고 있는데 우리나라처럼 잔을 드는 사람이 있다.

이는 예의에 어긋난다. 잔은 반드시 테이블 위에 놓인 상태에서 받아야 하며 잔에 손을 대지 않는다. 와인은 잔의 3분의2 정도 되도록 따른다. 채워야 맛이라며 맥주처럼 가득 차게 따르는 사람도 있는데 이는 우리나라식 관습일 따름이다. 또 얼음을 넣지 않는다. 와인 고유의 맛을 변질시키기 때문이다.

다 따른 다음에는 와인 잔의 밑부분을 잡고 가볍게 흔든다. 폼 나라고 그러는 게 아니라 와인이 공기와 잘 어우러지라는 뜻이다. 전문가 수준에 이르면 와인의 색상과 투명도를 중요하게 여기게 된다. 레드와인은 눈높이보다 아래로 내려서 보고, 화이트와인은 눈높이 정도로 들고 보면 빛깔, 맑기, 투명도 등을 알 수 있다. 그런 다음 코를 잔에 가까이 대고 향을 음미한다.

이때 잔을 약간 돌려주면 잔 속의 와인이 움직이면서 공기와 접하는 면이 넓어져 향이 짙어진다. 냄새를 확인한 뒤 아주 조금만 입 속에 머금고 치아 사이로 공기를 빨아들이고 입 안에서 와인을 이리저리 굴리면서 혀로 맛을 천천히 음미하면서 삼킨다. 마지막으로 코로 숨을 내쉬어 입 안에서 체온으로 데워진 냄새를 다시 한번 확인해본다. 그리고 한모금을 마신 후 입 안에 굴려 맛을 느낀 다음 천천히 마신다. 잘난 척하느라 한꺼번에 다 마셔 버리는 사람도 있는데 이는 금물이다.


와인은 알코올 농도가 가벼운 것에서 무거운 것으로 마신다. 화이트와인에서 레드와인으로, 쌉쌀한 맛의 드라이부터 달콤한 스위트로, 가벼운 것에서 무거운 향이 느껴지는 순으로 마신다. 레드와인은 16∼17℃가 적당하며 화이트와인은 10∼12℃로 약간 차갑게 해서 마시는 것이 좋다.

/ jch@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