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경기 계속 악화…5개월째 50선 밑돌아


꽁꽁 얼어붙은 건설경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 11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4.8로 전월에 비해 6.6포인트 상승했지만 지난 7월(43.6) 이후 5개월째 50선을 밑돌고 있다고 7일 밝혔다. BSI가 100을 초과하면 체감경기가 전월보다 호전됐음을, 100 미만이면 악화됐음을 의미한다.


규모별로는 대형업체가 50으로 전월보다 16.7포인트 상승했으나 중견업체와 중소업체는 각각 42.1, 41.7에 머물렀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지방이 각각 44.9, 44.8를 나타내 전국적으로 체감경기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2월에 대한 전망지수는 61.8로 11월 전망지수(39.0)에 비해서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