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LG그룹 “더이상 출자 없다”


LG그룹은 8일 LG카드에 대한 채권단의 추가 출자전환 요구와 관련해 “채권단 요구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추가 출자전환 여부는 각 계열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LG 관계자는 “지난해 LG카드 문제가 발생했을 때 그룹측에서 추가지원이 없다는 것을 전제로 LG카드, LG투자증권을 포함해 금융업 포기 및 LG카드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약속했고 이에 따라 많은 계열사들이 LG카드 지원에 나서면서 큰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LG카드와 사업 연관성이 전혀 없는 계열사들도 불가피하게 유동성 지원에 나서면서 일부 계열사는 사외이사들이 전원 사임하는 등의 막대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채권단과 약속한 대로 1조1750억원의 유동성 지원을 성실히 이행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LG카드에 지원한 1조1750억원의 유동성 자금 가운데 3750억원은 추가 유동성 부족에 대비해 예비로 약속한 것을 조기에 실행한 것이기 때문에 LG카드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끝낸 상태라는 게 LG그룹의 입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LG카드 문제가 터진 지 1년이 지난 지금 추가 출자전환을 다시 요구하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LG는 일단 채권단의 추가 출자 요구를 각 계열사에 전달했으며 계열사들은 이사회 등을 거쳐 자율적으로 의사결정을 할 것이라고 그룹 관계자는 설명했다.

LG 관계자는 “계열사들의 입장 정리가 끝나는 대로 산업은행과 다시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종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