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승용승합 7∼10인승 차량 중고시세 ‘날개잃은 추락’


자동차 세금 인상을 앞둔 7∼10인승 차량의 중고차 가격이 추락하고 있다.

특히 중고차 매매업자들이 연식 변경에 따른 손실을 보지 않기 위해 매입보다는 판매에 주력하면서 가격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

13일 중고차매매업체인 서울시 자동차매매사업조합에 따르면 지난 10월 1600만∼1700만원선이던 기아차 카니발 9인승 파크 2004년식의 중고차 가격은 12월 현재 1400만∼1500만원대로 200만원이나 떨어졌다. 2003년식도 1350만∼145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1200만∼1300만원으로 100만원 이상 하락했다.

기아차 쏘렌토 2.5 7인승 디젤 2004년식의 경우 지난 10월에는 2050만∼2150만원에 거래됐으나 지금은 200만원 가까이 떨어진 1900만원 정도에 매매되고 있다. 쌍용차 뉴렉스턴 RX5 TI 오토도 1950만∼2050만원에서 1800만∼1900만원까지 150만원가량 떨어졌다.

현대차 트라제XG 9인승 GLS 역시 1600만∼1700만원이던 2004년식 중고차 가격이 이달들어 100만원 가량 떨어진 1500만∼160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7∼10인승 디젤 차량의 중고차값 급락은 내년부터 자동차관리법 개편에 따라 이들 차량이 승용차로 분류돼 자동차세와 등록세가 33% 인상되기 때문이다.

한편 세금 혜택면에서 유리한 경승용차는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 소형승용도 전월에 비해 20만∼50만원가량 하락했다.

서울자동차매매조합 최도규 차장은 “이달들어 연식 변경을 앞두고 서둘러 재고를 처분하려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대대적인 신차 할인행사를 실시하고 있는 것도 중고차 가격을 떨어뜨리는 주요 요인”이라며 “대형 승용차량과 7∼10인승 차종을 중심으로 가격 하락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 hwani9@fnnews.com 서정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