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PB과당경쟁,은행 수익성 악화 초래



씨티은행의 출범으로 인력 스카우트 바람이 불고 있는 프라이빗뱅킹(PB)의 선진화를 위해서는 각 은행들이 브랜드 인지도 향상 등을 통해 고객의 충성도부터 높이는데 힘써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연구원 김우진 연구위원은 13일 주간금융브리프에 실은 ‘은행의 PB사업 선진화를 위한 과제’ 보고서를 통해 “은행간 과당경쟁은 고객 유치비용 상승 등으로 이어져 결국 은행의 수익성 저하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연구위원은 “외국 PB전문은행들은 부동산을 비롯한 각종 투자상품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토대로 고객성향에 맞는 ‘맞춤투자방식’을 제시하는 등 질적으로 차별화된 전략을 구사중”이라며 “향후 PB사업은 거액자금 유치에 따른 예대마진 수입에서 벗어나 다양한 수수료 수입의 확보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상품개발방법의 공개와 고소득층 스스로 PB상품에 접근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상품만으로 PB사업의 경쟁력을 유지하는데 한계가 따른다며 자문서비스의 노하우를 갖춘 전문인력 확보와 브랜드 인지도 향상 등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연구위원은 특히 투자자문업무가 은행 부수업무로 지정되지 않아 수수료 취득에 애로사항이 많은 점을 감안, 정책당국이 은행의 투자자문업 겸영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내은행들은 씨티 출범, 경기회복지연으로 수익기여도를 고려한 고객관리의 중요성, 금융거래자의 PB수요 확대 등에 따라 PB전문인력을 적극 영입하고, PB영업점을 최대 4배까지 늘릴 계획을 잡고 있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