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언론 쓴소리 기꺼이 수용”…노대통령,기독교방송 50돌 축사


노무현 대통령이 14일 언론에 품었던 생각을 모두 쏟아냈다.대통령을 비판해도 국민의 희망을 꺾지 말자고 당부하는 모양새를 취하고서이다.

노대통령은 이날 저녁 서울 여의도 63빌딩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기독교 방송 창사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 축사를 통해 “때때로 일반 언론에서 대통령 밉다고 국민들 희망과 용기를 깨지게 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는 언론도 가끔 있지 않나”면서“대통령 밉더라도 대한민국은 다같이 함께 잘되게 해보자”고 제안했다.

노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비판적 보도와 관련,“쓴 소리할 때 솔직히 말해서 좀 섭섭하다”고 서운함을 드러내고“내 속을 몰라주고 비판이 너무 속단이나 싶고 억울하다 싶어도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그러나 “언론은 강한 힘을 갖고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스스로 권력이 될 수도 있다”고 전제하고 “언론은 날이 잘 드는 양날의 칼과 같아 정의를 위해 쓰여질 때는 역사를 진실케하는 훌륭한 힘이지만 잘못 쓰여질 때,권력에 결탁했을 때, 그 폐해는 엄청날 수 있다”고 언론의 부정적인 면을 경계했다.

노대통령은 특히 “언론이 권력의 시녀로 힘 없는 사람을 짓밟고, 정의를 짓밟을 때 누구도 감당 못 하는 막강한 불의”라면서“자기 이익,경영자의 이익을 위해 막강한 이익을 남용하면 누가 제어할 수 없는 불가사리 같은 존재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노대통령은 다만 “권력이 저지르는 부정과 불의는 누구도 제어 못하며 결국 살아있는 시민들의 시민정신에 의해서만 제어 가능하다”면서“이는 올바른 정보와 공론에서 비롯되는 만큼 언론이 시민 정신이 살아 있도록 지켜나가고 가꿔 나가는 역할을 할 때 정의의 횃불,파수군이 된다”고 시민정신 함양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