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빌 게이츠 MS회장,해서웨이 이사 선임


세계 최고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이 세계에서 2번째로 큰 부자인 워런 버핏이 소유한 투자회사 버크셔 해서웨이의 이사로 활동하게 됐다.

버크셔 해서웨이 이사회는 14일(현지시간) 버핏의 부인 수전의 사망으로 지난 7월 이후 공석으로 남아 있던 이사 자리에 게이츠를 선출했다.


게이츠 회장은 성명에서 “매우 성공적인 회사의 이사로 재직해 달라는 요청을 받아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살면서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버핏과 오랜 친구사이로 오래 전부터 버크셔 헤서웨이의 주식을 소유하고 있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보험과 가구, 언론 등 광범위한 분야의 업체와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