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가 급등…WTI 46.28弗


미국 북동부 지역의 기온이 떨어지고 석유시설에 대한 테러 우려가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올라 배럴당 46달러선을 넘어섰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는 전날에 비해 2.10달러(4.8%) 오른 배럴당 46.28 달러에 거래가 마감됐다.

이로써 WTI는 지난 한주 14%(5.57 달러) 올랐다. 이는 지난 2000년 1월 이후 최대의 주간 상승폭을 기록한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이날 유가는 또 올해 초와 비교할 때 42% 오른 수준이다.

뉴욕 원유시장의 난방유 가격 역시 갤런당 1.4395달러로 전날에 비해 5.83센트(4.2%)가 올랐다. 난방유 가격은 이번주 들어서만 17% 급등했다.


한편, 영국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1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96 달러 (4.7%) 오른 43.39달러에 마감됐다.

전문가들은 올 겨울 미국 북동부 지역의 기온이 예년보다 추워 난방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유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했다. 또 알 카에다가 석유시설에 테러를 가할 수 있다는 우려도 유가 오름세를 자극하고 있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