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디어 황제’ 머독 466억 아파트 매입


‘미디어의 황제’로 불리는 루퍼트 머독 뉴스코프 회장이 뉴욕 맨해튼의 한 펜트하우스를 4400만 달러(약 466억원)에 사기로 했다.

머독이 매입할 것으로 알려진 펜트하우스는 맨해튼 5번가 834번지의 아파트 건물 가운데 14∼16층 3개층을 차지하는 것으로 최종 서명이 이뤄질 경우 맨해튼 아파트 거래사상 최고가라고 미국 언론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센트럴파크 앞 요지에 있는 이 펜트하우스의 면적은 총 8000평방피트(약 225평)로 방 20개와 4000평방피트의 넓은 발코니를 갖추고 있다. 매월 관리비만 2만1469만달러(약 230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포스트지는 록펠러 가문의 로런스 록펠러가 지난 7월 숨지기 전까지 이 아파트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지도 소식통을 인용, 아파트 매매 합의가 이뤄졌다고 보도했으나 머독의 대변인인 호와드 루벤스타인은 이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머독은 지난 3월 포브스지가 조사한 전세계 갑부 중 43위에 오른 인물로 총재산이 78억달러로 추정된다.

현재까지 맨해튼 아파트 거래 사상 최고가는 콜럼버스 서클의 타임워너 센터에 있는 아파트로 지난해 4225만달러에 팔린 것으로 기록돼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