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소비자 85% “번호이동제 긍정 평가”


이동통신 사용자들이 자신의 번호를 그대로 유지한 채 서비스 회사를 바꿀 수 있는 번호이동제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사용자 모임인 세티즌닷컴은 지난 13일부터 네티즌 2188명을 상대로 실시중인 번호이동제 관련 설문조사 결과 85.1%가 번호이동제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으며 부정적인 평가는 14.9%에 그쳤다고 19일 밝혔다.

번호이동제가 끼친 긍정적인 영향을 묻는 질문에 ‘타 이통사를 경험할 수 있어 소비자 선택권이 향상됐다’는 응답이 52.8%로 가장 많았으며 ‘요금인하 및 부가서비스 혜택이 증가됐다’와 ‘이통사간의 유효경쟁체제 유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대답은 각각 22.8%, 21.5%였다.

번호이동제가 끼친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서는 38.9%가 ‘이통사 변경으로 인한 단말기 교체 비용 증가’를 꼽았으며 이어 ‘불필요한 번호이동에 따른 가입비 등 소비자 지출비용 증가’(28.1%), ‘이통사간의 과열 경쟁에 따른 수익성 악화’(18.4%) 등의 순이었다.

/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