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통합정치’ 오바마의원 주목…뉴스위크誌 선정 ‘2005년 유망신예 10명’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지난 11월 언론의 집중조명 속에 상원의원 선거에 당선함으로써 중앙정치 무대에 화려하게 진출한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 당선자(민주·일리노이) 등 2005년에 주목받을 각계의 유망 신예 10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뉴스위크는 12월27일·1월3일자 합병호 커버 기사에서 “케냐 이민자와 백인 교사 사이에서 태어난 오바마 당선자(43)가 상원의원 임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벌써 오는 2008년 대통령 선거에 민주당 후보로 나서야 한다는 논의가 무성하게 일고 있으며 그 자신도 ‘더이상 올라갈 곳이 없어 상원의원직을 사임코자 한다’고 농담을 할 정도”라고 전했다.

뉴스위크는 오바마 당선자가 특히 주목을 받는 이유로 “그가 이념적으로는 민주당 진보주의자이지만 청색(민주당)과 적색(공화당)으로 극명하게 갈린 미국 정치에서 보라색의 통합을 유도해 낼 중도적이고 온건한 색채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공화당의 차기 대권 후보로 거론되는 릭 센토럼 상원의원(46·펜실베이니아)도 내년도 유망인물에 포함됐다.

32세에 하원의원, 36세에 상원의원에 각각 당선하는 등 ‘최초’ 또는 ‘최연소’에 익숙한 센토럼 의원은 당 서열 3위인 공화당의원회 의장으로 백악관행에 매우 근접해 있다고 뉴스위크는 설명했다.


정보기술(IT) 업계의 기대주로는 인터넷 게시판 사이트 크레이그스리스트 닷 오르그(www.craigslist.org)를 운영하고 있는 크레이그 뉴마크(52)가, 연예계 유망주로는 여배우 미셸 모나건(27)이 각각 선정됐다.

과학분야에서는 올해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최초의 여성 총장으로 임명된 신경생물학자 수전 호크필드(53), 경영계에서는 화장품 업체 에이본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인 중국계 안드레아 정(46), 방송계에서는 스페인어 전용 라디오 방송국 운영자 톰 카스트로(50)가 2005년에 주목할 만한 인물로 뽑혔다.

이밖에 남성복 디자이너 톰 브라운(39)과 에티오피아 출신 화가 줄리 메리투(34·여), 테니스 선수 도널드 영(15) 등도 내년에 돌풍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유망주라고 뉴스위크는 전했다.

/ cameye@fnnews.com 김성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