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LG“카드증자 조건부 참여”


LG카드 출자전환 문제를 놓고 지루하게 힘겨루기를 계속해 오던 채권단과 LG그룹이 타협의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다.

그동안 ‘절대 지원은 없다’며 거부의사를 표명했던 LG그룹측이 22일 1조2000억원의 추가 출자전환 금액을 적법절차에 의해 채권단이 공평분담할 경우 증자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기 때문이다. 채권단 역시 원칙적으로는 청산을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LG그룹이 전향적인 입장을 보였기 때문에 청산과 협상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LG그룹은 이날 “LG그룹 역시 다른 채권금융기관과 같은 채권자이기 때문에 출자전환 문제는 LG그룹을 포함한 전체 채권자와 주주가 납득하고 받아들일 수 있도록 처리해야 한다”며 “전체 이해관계자간 공평한 분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분담기준을 다시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LG그룹은 이어 “LG그룹 계열사의 외국인 투자가를 포함한 소액주주와 이사회, 종업원 등 수많은 이해관계자들이 이번 LG카드 출자전환 건을 지켜보고 있다”며 “채권단에서 너무 쉽게 ‘청산’ 운운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감정적, 정서적이 아닌 이성적으로 냉정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협상 여지가 있음을 내비쳤다. LG그룹은 이렇게 해야만 사후적으로 소액주주들의 집단소송 등 법적인 책임이나 문제가 야기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채권단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9개 채권은행 부행장 회의를 열고 원칙적으로 LG그룹의 참여없는 채권단 독자적인 출자는 불가능하지만 LG측이 요구하는 분담금액 조정이 미미하다면 협상에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종규 산업은행 이사는 “채권단은 LG그룹의 참여없는 채권단 독자적인 출자만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다시 확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 오전 LG그룹측에서 출자전환 금액을 줄여주거나 CBO 비율을 높여줄 경우 증자에 참여할 수도 있다는 태도를 보여왔다”며 “LG그룹의 재조정안이 당초 출자전환 안과 큰 차이가 없다면 조정해줄 수 있다”고 말해 협상 가능성을 남겨뒀다.

한편, LG카드 노조는 2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청사 앞에서 정규직 2500명 중 필수인원을 제외한 2000여명 이상이 참여하는 ‘LG카드 정상화 촉구’ 집회를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 pdhis959@fnnews.com 박대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