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삼보 90만원대 노트북 출시


삼보컴퓨터가 국내 노트북 시장 2위 탈환을 선언했다.

삼보컴퓨터는 23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2005년 TG 노트북 전략 발표회’를 열어 미국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에버라텍(Averatec) 노트북 라인업을 전체 공급의 80% 로 확대, 내년 국내 시장에서 점유율 20%에 해당하는 15만대를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삼보는 이날 국내 브랜드 노트북으로는 처음으로 부가세를 포함해 100만원 이하인 ‘에버라텍 5500’을 출시했다.

삼보는 “내년에는 외국 업체들의 진입과 LGIBM의 분리 등으로 어느 해보다 치열한 2위 다툼이 예상된다”면서 “에버라텍 제품군과 드림북 제품군의 듀얼 브랜드 전략으로 현재 9%대인 시장점유율을 20%로 끌어올려 삼성전자에 이어 국내 노트북 시장 2위에 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자사 웹사이트 뿐만 아니라 국내 유수 노트북 전문 웹사이트와의 전략적 제휴를 바탕으로 고객이 직접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체험 마케팅’을 확대하는 한편 고객과의 온-오프라인 대화 채널을 구축, 제품 출시에 적극 반영하고 홈쇼핑, 할인점 등 신유통 채널을 중심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삼보컴퓨터 국내사업본부장 박원구 상무는 “내수 침체로 주춤해진 PC시장 상황을 고려, 90만원대 초저가형 제품에서 DVD-듀얼 드라이브를 장착한 최고급형 제품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구축,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줄 것”이라면서 “특히 고성능 무선랜을 탑재한 초소형�^경량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무선환경에 적합한 노트북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출시된 ‘에버라텍 5500’은 15인치 스크린에 802.11b/g 초고속 무선랜, 5.1채널 지원의 SP-DIF와 대화면 출력이 가능한 TV-out 포트를 탑재하고 있다. 가격은 99만9000원(부가세 포함)

한편, 지난달 한국델은 ‘래티튜드 D505’ 모델 노트북을 99만9000원에 내놓았으나 부가세를 포함하면 109만8900원이다.

/ ktitk@fnnews.com 김태경기자

■사진설명

삼보컴퓨터 직원이 23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15인치 LCD와 콤보드라이드, 무선랜 등이 장착된 ‘에버라텍 5500 노트북’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서동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