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등유소비 급감…유가인상·도시가스에 밀려 93년 이후 최저수준


유가 인상과 도시가스 보급 확산 등으로 인해 올해 국내 등유 소비량이 93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대한석유협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등유 소비량은 하루 평균 10만9000배럴로 지난 93년의 11만9000배럴 이후 가장 적었다.


등유는 88올림픽 이후 소득수준 향상에 따라 연탄을 대체하면서 하루 평균 소비량이 88년 2만7000배럴, 92년 9만4000배럴, 96년 20만1000배럴, 99년 21만1000배럴로 급증하다 이후 2000년 19만1000배럴, 2002년 16만배럴, 2003년 14만5000배럴 등으로 급감세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등유 소비량이 급감한 것은 도시가스와 심야전력, 열병합 등 난방용 대체연료 보급이 확산된 데다 계속된 경기침체와 고유가 현상이 등유의 대체연료 전환을 부추겼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석유제품 중 등유의 소비 비중은 99년 10.7%까지 올라갔다 2001년 8.3%, 2002년 7.7%, 2003년 6.9%, 올해 5.4%로 떨어진 반면 도시가스는 80년대 5% 미만에서 꾸준히 상승, 올해에는 13.2%까지 치솟았다.

/윤정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