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소득 年4천만원이상 올 1만9천명 넘어



이자소득과 배당소득을 합한 금융소득이 연간 4000만원을 넘는 인원이 1만9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청이 28일 내놓은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올 5월 종합소득세 신고 때 이뤄진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내용을 분석한 결과 금융소득이 4000만원을 넘는다고 신고한 사람은 모두 1만9357명이었다.

이들이 1년간 벌어들인 금융소득은 모두 3조9356억7200만원으로 1인당 평균소득이 2억332만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금융소득이 1억2000만원이 넘는 사람이 5250명이었고 이들의 금융소득은 2조9597억900만원에 달했다.


금융소득이 4000만원이 넘는 사람은 2002년 1만5286명(총 금융소득 3조2715억9300만원)에서 1년새 4000여명이 늘었다. 금융소득이 1억2000만원을 초과한 자산가들도 전년에 비해 922명 증가했다.

금융소득종합과세란 이자·배당소득 등 금융소득이 4000만원을 넘을 때 초과분을 사업소득이나 임대소득 등 다른 소득과 합산해 세금을 매기는 제도다.

/ jongilk@fnnews.com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