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야채속 항산화제 백혈병어린이 치료에 효과적



과일과 채소 등에 함유된 비타민A와 같은 항산화제가 급성 백혈병 어린이들의 항암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의학전문통신 헬스데이뉴스와 로이터 통신 등은 27일자 인터넷판에서 미국 컬럼비아대 의과대학 소아종양전문의 카라 M. 켈리 박사팀의 연구결과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켈리 박사팀은 의학전문지 ‘소아 혈액과 암’ 최신호(12월27일자)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급성림프성백혈병(ALL) 진단을 받은 어린이 103명을 대상으로 항산화제 수준, 용량, 손상 등을 6개월간 분석한 결과 산화방지제가 삶의 질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결과 비타민A와 E, 총 카로테노이드 등의 혈중 농도가 높은 아이들은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약물의 사용량이 줄었고 감염이나 항암제 독성 등 항암치료시 발생하는 부작용이 적게 나타났다.

또 항암치료 주기를 연장했으며, 입원기간도 짧아 전반적으로 삶의 질이 개선됐다.

켈리박사는 “앞으로 보다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백혈병 어린이들이 과일과 채소를 많이 섭취한다면 비타민보충제를 복용하는 것 보다 치료와 관련된 부작용을 더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