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최대 경영성과…지배구조개선 최선”…최태원 SK회장 임직원에 ‘송년 e메일’


최태원 SK㈜ 회장이 연말연시를 맞아 전체 임직원들에게 한해의 노고를 치하하는 내용의 e-메일을 보냈다.

28일 SK㈜에 따르면 최회장은 이날 회사 인트라넷을 통해 ‘2004년을 보내며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e-메일을 발송했다.

최회장은 메일에서 “한해동안 대내.외의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 임직원 여러분께서 흔들림없이 자신의 자리에서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 주신 것에 대해 회장으로서 먼저 ‘수고 많았다’는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올 한해 사업구조와 재무구조 개선을 꾸준히 추진해왔으며 이사회 중심의 경영활동을 통해 지배구조 개선 노력을 지속적으로 경주했다”며 “수출경기 둔화와 사상 초유의 고유가 등 힘든 여건 하에서도 창사이래 최대의 경영성과를 달성한 모든 임직원의 노고를 진심으로 치하드린다”고 격려했다.


최회장은 또 “올해 우리의 철학이자 행동원칙인 ‘SKMS’(경영관리체계)를 재정립, 이해관계자 모두가 더욱 행복할 수 있는 실천 기반을 조성했다”고 말한 뒤 “회장으로서 임직원이 자발적이고 의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과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드린다”며 임직원의 SKMS 실천과 확산 노력을 당부했다.

최회장은 2002년 수립된 ‘To-be Model’(미래경영전략)을 1차 기간에 성공적으로 달성한 데 대해 치하하면서 “2차 To-be Model기간(2005년∼2007년)에는 내실을 더욱 다지며 미래의 성장동력을 위한 다양한 옵션을 발굴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임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도 부탁했다.

한편 최회장은 지난 23일 이사회 송년회를 가진 데 이어 28일에는 본사 임원 30여명, 29일에는 울산공장 임원 20여명과 함께 각각 부부동반 만찬 송년회를 개최, 한해의 노고를 치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