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내년부터 내분비장애물질 식품포장 랩 사용금지



내년 4월부터는 내분비장애물질 우려가 있는 식품포장용 랩은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식품약품안전청은 29일 식품포장용 랩 제조시 사용하는 가소제의 일종인 DEHA(디에틸헥실아디페이트)가 내분비계장애물질이라는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내년 1월 중순부터 안전한 대체가소제를 사용한 ‘식품포장용 랩’을 생산토록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식약청은 이를 위해 최근 국내 업소용 랩 생산업체 6곳에 대한 의견 수렴을 거쳐 DEHA 대신 대체가소제를 사용키로 하는 내용의 ‘기구 및 용기포장 기준·규격’ 개정안을 마련, 이르면 내년 4월 중순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동남아 지역에서 DEHA를 넣어 생산한 비닐랩 수입업체 2∼3곳에 대해서도 동일한 기준이 적용된다.

식약청은 비닐랩에 DEHA 대신 대체가소제를 사용할 경우 ㎏당 가격이 2500원선에서 3500원선으로 인상될 것으로 예상했다.


식약청 이광호 용기포장과장은 “시중 음식점 등에서 DEHA 비닐랩이 저렴하고 쓰기 편해 선호해왔지만 환경호르몬 유발 여부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가 증폭돼 사용을 금지키로 했다”고 말했다.

DEHA는 합성수지제에 첨가되어 가공성·유연성·탄성을 부여하는 물질로, 주로 염화비닐(PVC)재질의 비릴랩에 40∼50%가 함유돼 있다.

또 미국 일리노이주,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연구소, 세계야생생물보호기금(WWF) 등은 이 물질을 내분비계 장애추정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 ekg21@fnnews.com 임호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