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채권시황]


채권금리가 내림세로 돌아섰다.


29일 채권시장에서는 연말을 맞아 거래가 한산한 가운데 내년도 경제성장률이 5%를 밑돌 것이란 재경부 관계자의 코멘트에 따른 영향으로 채권가격이 소폭 강세를 나타냈다.

지표채인 국고 3년물은 전일보다 0.01%포인트 빠진 3.28%를 기록했으며 국고 5년물도 0.01%포인트 내린 3.39%로 마감됐다. 회사채 3년물 AA-는 0.01%포인트 내린 3.73%를 나타냈으며 3년물 BBB-도 0.01%포인트 빠진 8.15%로 장을 마쳤다.

/강두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