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신행정수도 후속대책,충청권 반발 거세


한나라당이 지난 28일 제안한 신행정수도 후속대안에 대한 충청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심대평 충남지사, 이원종 충북지사 및 한범덕 충북 정무부지사 등은 29일 일제히 한나라당의 대안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나라당 소속인 이원종 충북지사는 29일 박근혜 대표에게 보낸 긴급 건의문을 통해 “한나라당이 이를 공식 당론으로 채택할 경우 충청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신행정수도 건설은 충청권 만의 발전이 아니라 국가 균형발전을 통한 국가 경쟁력 확보라는 국가적, 역사적 대의에 입각한 국가정책이었다”며 “한나라당의 후속대안은 본질을 훼손하는 수용불가능한 안”이라고 비판했했다.

심대평 충남지사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의 후속대안이라는 것은 지금까지 정부가 추진해왔던 정책을 짜깁기한 것에 불과하다”고 혹평하고 “ 한나라당이 이런 발상으로 행정수도 문제의 개념을 이해하고 있다는 데 실망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서울과 충청권의 민심달래기용 대안은 결단코 공감받을 수 없다”며 “한나라당의 안은 수도권의 규제완화 추진도 어려울 뿐 아니라 자칫 충청권 3개 시�^도 등 지역간의 새로운 분란만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범덕 충북도정무부지사도 이날 “국회에서 특위를 구성, 논의중인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별도의 당론을 마련할 이유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정부의 3개 대안 가운데 3안에 해당되는 수준으로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신행정수도 특별법 위헌결정에 따른 후속 대책으로 연기·공주에 행정·교육·기업도시 기능이 결합된 인구 30∼40만명 규모의 ‘다기능 복합도시’를 건설하는 내용의 대안을 제시했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