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세계지역연구 전문가 육성 추진…대외경제정책硏


세계 지역연구가 강화되고 지역연구 전문가가 육성된다.

정부는 2일 이해찬 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정책조정회의를 열어 국제화�^개방화 시대에 경제도약을 이루기 위해서는 세계 주요지역 및 브릭스(BRICs) 등 신흥 산업국가에 대한 심도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보고 ‘세계 지역연구 강화 및 전문가 육성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국가차원의 지역연구 추진시스템 구축을 위해 국책 연구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세계지역연구센타’를 지역연구 총괄기구로 확대�^개편키로 했다고 박종구 국무조정실 경제조정관이 전했다.
세계지역연구센타는 국내외 민간 및 정부기관간 자료와 정보의 공유 체제를 구축하는 중심적 역할을 맡게 된다.

정부는 여기에다 범정부적으로 세계 지역연구를 체계적으로 추진�^지원하기 위해 정부, 연구기관, 기업,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지역연구지원위원회(위원장 한덕수 국무조정실장)’을 새로 만들기로 했다.

KIEP 세계지역연구센터와 지역연구지원위는 재외공관 중심의 지역별 ‘해외정보네트워크’와도 서로 연결돼 세계 지역연구를 위한 체계적인 네트워크를 형성하게 된다고 박조정관은 밝혔다.

/ csc@fnnews.com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