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中기업 인수합병 급증,한국 전략적 접근 필요”…전경련 보고서


중국에서 기업 대형화와 산업경쟁력 제고를 목적으로 한 인수합병(M&A)이 급증하고 있어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일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에 의뢰해 작성한 ‘중국 주요산업의 자국기업간 M&A 동향’ 보고서에서 “중국의 M&A 관련 법률.제도가 정비되면서 2002년 636건에 그쳤던 M&A가 2003년에서 999건으로 늘어나며 57%의 증가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업종별로는 개방화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기계, 석유화학, 도소매, 금속, 정보기술, 부동산 분야에서 활발한 M&A가 진행되고 있으며 국유기업보다 민간기업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면서 이는 민간기업이 시장진입 제한을 우회하고 자금조달 애로를 극복하는 방안으로 M&A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지난해 경기과열 억제조치로 M&A가 일시적으로 위축됐으나 올 하반기부터 다시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면서“중국당국이 오는 2010년까지 30-50개의 국제경쟁력을 갖춘 대형기업을 육성하는 산업정책을 추진 중이어서 앞으로도 M&A가 활발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이런 상황변화에 맞춰 우리기업들이 M&A를 통한 경제적 효과를 얻기 위해 선(先) 지분참여, 후(後) 경영권 인수방식의 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M&A를 통한 경제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상대적으로 시장지배력을 갖고 있는 중국기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M&A 추진대상으로 업종 대표기업, 유통망이 정비된 기업, 외자기업과 합자 및 전략적 제휴 관계를 구축한 기업, 주식분산이 잘돼 적은 비용으로 인수가 가능한 기업, 정부지분이 높되 정부 지분매각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기업 등을 꼽았다.

/ leegs@fnnews.com 이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