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계청, 외식가격 상승률 외환위기 이후 최대치



지난해 외식가격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4%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쇠갈비와 돼지갈비, 삼겹살, 자장면 등 외식 가격 상승률은 같은 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3.6%보다 높은 3.9%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3년보다 0.2%포인트가 상승한 것으로 외환위기 당시이던 지난 98년 5.0%이 후 가장 높은 수치다. 외식가격 상승률은 98년을 기점으로 99년 -0.9%, 2000년 0.8%, 2001년 1.7%로 상승한 뒤 2002년에는 3.3%, 2003년에는 3.7%로 꾸준히 상승추세를 보여왔다.

품목별로 보면 햄버거가 2003년에 비해 13.6% 값이 올랐고 쇠갈비도 10.6% 비싸졌다. 등심구이(9.4%)와 삼겹살(8.1%), 돼지갈비(7.0%), 튀김 닭(6.3%), 불고기(4.2%) 등 육류도 대부분 상승했고 피자(6.4%)도 상승폭이 컸다.

학교 급식(4.0%)과 구내식당 식사(3.9%)는 전체 외식가격 상승폭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삼계탕(3.2%)과 김치찌개 백반(3.0%), 칼국수(3.0%), 비빔밥(2.9%), 갈비탕(2.8%), 볶음밥(2.7%), 자장면(2.4%), 짬뽕(2.3%), 라면(2.1%), 설렁탕(1.9%), 냉면(0.8%), 탕수육(0.7%) 등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외식메뉴 가격은 오름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4.9%)에서 가장 상승률이 컸고 전남(4.6%), 강원(4.5%), 충북.전북(4.4%), 인천·충남(4.3%) 등 순이었다. 가장 낮은 도시는 울산으로 2.4%였다.

통계청 관계자는 “개인서비스 부문의 인건비 상승 영향으로 외식가격이 많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