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 바쁜 설맞이-부시와 전화 통화]6자회담 조속 개최위해 韓美 협력을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5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6자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5분부터 약 10분간 이뤄진 통화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6자회담이 조속히 개최돼야 하며 한·미간 협력을 포함해 모든 참여국들이 배전의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김만수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에 동의하며 “노대통령과 함께 세계평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또 “이라크 총선이 지난달 30일 성공적으로 실시됨으로써 이라크의 안정과 민주화를 위한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한 뒤 한국 정부가 이라크 평화정착에 기여하고 이라크 총선을 지지해 준데 대해 깊은 사의를 표했다.

노대통령은 부시 2기 행정부의 출범을 축하하며 “이라크 최초의 자유롭고 공정한 총선을 통해 이라크 국민들이 민주적 자치의 길로 들어서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답한 뒤 이라크의 평화정착과 재건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와 성사된 이날 전화통화는 부시 2기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 정상간 첫 통화이며 지난해 11월5일 노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의 재선을 축하하는 전화를 건 이후 3개월 만이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