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래에셋증권-아·태투자 해외펀드 첫 판매



미래에셋금융그룹이 국내 최초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투자하는 해외펀드를 선보였다.

미래에셋은 14일부터 해외 현지법인인 미래에셋 싱가포르법인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고배당 주식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자산증식을 목표로 하는 ‘아시아퍼시픽 배당주식투자신탁 1호’와 저평가 주식에 집중 투자하는 ‘아시아퍼시픽 스타주식투자신탁 1호’를 전국 영업점을 통해 판매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향후 5년간 아시아 기업이익 증가율과 평균 배당률이 전세계 대비 1.5배로 예상되는 반면 현재 기업이익 대비 아시아의 주가수준은 30%가량 저평가돼 있다고 설명했다.


최저 가입금액은 100만원이며 이후 추가 가입의 경우 금액제한이 없다. 적립식으로 가입할 경우 월 최저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 최저 가입기간은 6개월 이상이다. 중도 환매 수수료는 없다

운용은 미래에셋 싱가포르법인이 담당한다.

/ anyung@fnnews.com 조태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