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일반인 “임대아파트 청약한다” 73%



일반인 10명중 7명은 내집 마련을 위해서라면 임대아파트를 청약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내집마련정보사가 회원 4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내집이 없다면 임대아파트에 적극 청약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의 73%가 ‘있다’고 답했다. 임대아파트 공급량에 대해서도 ‘더욱 확대했으면 좋겠다’는 응답이 67%를 차지했다.


또 임대아파트에서 시급히 개선해야 할 점으로는 ‘소형중심의 평형’을 꼽은 응답자가 48%로 가장 많았고 31%는 ‘고급화되지 못한 시설’을, 21%는 ‘까다로운 청약자격’을 각각 지적했다.

임대아파트의 이미지에 대해서는 53%가 ‘국가의 지원을 받는 저렴한 전월세쯤으로 생각된다’고 답했고 ‘저소득 계층의 전유물처럼 느껴진다’는 응답이 37%로 뒤를 이었던 반면 ‘일반아파트와 별 차이를 못 느낀다’라는 응답은 9%에 불과했다.

또 전체의 70%가 ‘임대아파트와 일반아파트가 공존하면 시세에 악영향을 준다’는 의견에 동의해 임대아파트에 대한 인식이 나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임대아파트의 차별성과 한계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bada@fnnews.com 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