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황영기 우리은행장“스타 직원엔 보너스 3억”



우리은행은 이르면 올해부터 높은 업무실적을 올린 직원에게 3억원가량의 보너스를 지급하는 등 본격적인 성과급 체제를 도입한다.

황영기 행장은 18일 “성과급제를 도입하기 위해 노동조합과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며 “우수 직원에게는 아파트 1채를 살 수 있도록 3억원 정도의 성과급을 지급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성과급제의 시행시기와 한도 등에 대해서는 노조와 협의를 해야 한다”면서도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하위 실적자의 연봉 30% 정도를 삭감해 상위 실적 직원들에게 배분하는 짜릿한 방식을 도입하고 싶다”고 말했다.

황행장은 “수익률을 지난해보다 15%정도 더 올리는 게 바람직하다”며 “성과급제가 도입되면 하위 실적자들은 임금이 낮아져 자동으로 퇴직을 할 수밖에 없어 질적인 구조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예년의 경우 우수직원에게 최고 2000만∼3000만원을 특별 보너스로 지급해왔다.

그는 또 방카슈랑스와 관련, “한 은행이 한 보험사의 상품을 취급할 수 있는 비율이 최대 25%선까지 낮아져 보험사 설립이나 인수의 매력이 줄어들었다”며 “보험업은 순수하게 판매를 대행해주는 방식으로 진출하는 게 유리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기업금융 강화를 통한 금융대전 승리를 다짐하기 위해 18일부터 1박2일간 기업영업지점장(RM) 120명이 참석한 가운데 ‘RM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임직원들은 기업영업본부별 달성목표를 표시한 깃발을 들고 소리산을 등반하기도 했다.

황행장은 이 자리에서 “모든 RM지점장은 기업이 요청하기 전에 먼저 기업의 요구를 파악해 기업들의 금융에 관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금융파트너가 돼야 한다”며 “확고한 기업금융 선도은행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scoopkoh@fnnews.com 고은경기자